자연치유아카데미 상담신청

빠른메뉴안내

경주상담신청 서울상담신청 오시는 길 카카오톡 상담 네이버톡 상담
암 자연치유
1월
17

내 웃음에 암이 시끄러워서 물러간다는 게 마음에 와 닿아

닥터 자연치유 ・ 2019. 1. 17.   강의 내용과 생활 변화를 통해 긍정적인 마음 가지게 돼 여기서 암을 관리하는 방법을 체계적으로 배웠습니다. 이제는 집에 가서 꾸준히 실천하는 것이 과제로 남았습니다.   ※ 자연치유를 하게 된 계기는? 저는 2년 전에 암 진단을 받고 치료 중에 있었습니다. 그런데 전이가 생겼습니다....
1월
10

암을 보면 스트레스, 하지만 이 사람이 없다면

닥터 자연치유 ・ 2019. 1. 10.   자연치유 프로그램 통해 환자도 나도 치유의 자신감 얻어 ​ 집에 가면 지금까지 해온 것들을 유지하되, 마음을 다스리고 식이요법을 실천하겠습니다. 운동과 약 복용, 정신수양도 게을리 하지 않을 것입니다.   ※ 자연치유를 하게 된 계기는? ​ 아내가 암 수술 세 번 받았습니다. 폐 쪽으로...
12월
27

병이 드는 것이 일상이라면 치료하는 것도 일상

닥터 자연치유 ・ 2018. 12. 27.   자연치유, 마음을 다스리는 방법까지 배울 수 있었던 귀한 시간 식이요법, 정신요법, 에너지파동까지 함께 배우면서 통합적인 암 관리법을 배웠다고 생각합니다. 그것이 가장 인상적이었습니다. 이00 (57세, 폐암) ※ 자연치유를 하게 된 계기는? ​ 저는 2016년에 폐암 1기로 진단을 받았습니다....
9월
18

한 번 암 환자는 끝까지 암 환자, 절대 잊지 마세요

닥터 자연치유 ・ 2018. 9. 18 암 환자는 평생 자연과 더불어 지속해서 건강 관리해야 균형 잡힌 식사와 균형 잡힌 생활이 암 극복을 보장해준다고 생각합니다. 암 환자를 줄이는 환경을 만드는 일에 기여하고 싶습니다. 그게 저의 역할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_ 손00 (59세, 위암)   자연치유로 암을 극복했었다고 했는데? 2004년에...
7월
26

친구야, 모든 것이 마음먹기 나름인 것 같구나

닥터 자연치유 ・ 2018. 7. 26.   암 환자라는 껍질에서 벗어나 새로운 내가 되고자 노력하는 시간 내가 아닌 누군가로 변하려고 노력하고 있어. 많이 웃고, 좋은 생각하고. 또 내가 살아가면서 봉사할 수 있는 시간을 많이 달라고 하느님께 매일 기도 드려. _ 김지숙(가명, 암) 아침저녁으로 제법 쌀쌀한 기운이 감도는 가을이야. 오곡이 무르익고 온 세상이 풍성해진다. 이제 곧 단풍이 만연해지겠지! 어색하기만 했던...
3월
22

암은 거듭나라고 하늘이 내려준 기회가 아닐까

닥터 자연치유 ・ 2018. 3. 22.   병도 인생도 용서와 감사를 통해 치유할 수 있었던 시간 맑은 공기와 자연수만 있어도 병이 저절로 나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천의 조건을 갖춘 장소, 게다가 의사선생님이 상주하고 계신 곳이라는 사실에 너무나도 안심이 된다. _ 김신혜(가명, 암) 이곳의 문을 두드린 지도 어느덧 한 달이...
3월
19

식이요법을 고려하지 않은 식단, 병원치료에 회의를 느껴

닥터 자연치유 ・ 2018. 3. 19.   항암치료 대신 자연치유 선택, 크게 호전되어 직장생활 다시 시작 가장 마음을 끈 치유방법은 발병원인에 따른 식이요법과 면역요법, 심리요법이었습니다. 조병식 원장님은 제가 딱 원하던 치유를 함께 할 파트너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_ 손은경(가명, 46세, 유방암)   자연치유, 식이요법 등 생활치료에 매료돼 병원에서는 당장 방사선 치료와 항암치료를 받으라고 했습니다. 하지만 저는 방사선치료와 항암치료 후유증이 심각하다는 것을 알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각종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다른 치료방법을 찾아보았습니다. 그중 가장 마음을 끈 치유방법은 발병원인에 따른 식이요법과 면역요법, 심리요법이었습니다. 사실 병원에서 주는 식단을 보니 식이요법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더욱 병원치료에 대한 회의를 느낀 것입니다. 조병식 원장님은 제가 딱 원하던 치유를 함께 할 파트너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수술 후에 저는 반년 동안 감기 6주, 배탈을 4주 앓았습니다. 한여름에도 추워서 긴 소매 옷을 입고 다닐 정도로 몸이 좋지 않았습니다. 괜히 다리가 아프거나 발이 삐기도 했습니다. 전부터 좋지 않았던 몸의 여러 부분에 이유 없이 아픈 증세가 나타나기 시작했습니다. 식이요법으로 기력회복이 되지 않는 현상도 있었습니다. 지금 되돌아보면 몸이 적응하느라 요동을 친 것 같습니다. 5개월이...

You are donating to : Greennature Foundation

How much would you like to donate?
$10 $20 $30
Would you like to make regular donations? I would like to make donation(s)
How many times would you like this to recur? (including this payment) *
Name *
Last Name *
Email *
Phone
Address
Additional Note
paypalstripe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