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근본적인 질병의 원인, 환원 스트레스

환원적 스트레스를 관리하는 것이 대사질환 치료의 핵심

들어오는 것은 많은데 우리가 소모하는 에너지가 적을 때 이런 문제가 생기게 됩니다. 과식과 운동 부족이 가장 기본적인 원인이 되겠습니다. 그렇게 되면 지방이 축적되고, 비만이 되고, 근육은 오히려 소실하게 되고, 활성산소가 늘어나고, 대사증후군이 생깁니다.

산화 스트레스보다 더 근본적인 질병의 원인, 환원 스트레스

 

오늘은 대사질환과 관련해서 환원적 스트레스, 환원 독소에 대해서 말씀드리겠습니다. 많은 분들이 산화 스트레스에 대해서는 잘 아실 겁니다. 이게 모든 대사질환의 기본적인 원인이 되고 있습니다.

 

우리는 산화 스트레스에 대해서 항산화 능력을 가지고 있는데 그렇게 해서 질병에 대한 저항력을 가지게 됩니다. 그것이 이렇게 균형을 이루면 건강한 상태를 유지할 수 있습니다.

 

이때 우리가 가지고 있는 항산화 능력보다 산화 스트레스가 늘어나게 되면 질병이 생기게 됩니다. 그런데 산화 스트레스보다 더 근본적인 원인이 있습니다. 그것이 바로 환원 스트레스라고 하는 것입니다.

 

보시면 제일 마지막에 질환이 생기는 결과이고요. 그 질환의 결과가 활성산소가 되는 것입니다. 이 활성산소는 산화 스트레스에 의해서 생기고, 산화 스트레스 이전 단계가 환원스트레스 단계입니다.

 

이 환원 스트레스는 바로 NADP(Nicotinamide Adenine Dinucleotide Phosphate)가 늘었을 때 생기게 되는데 더 근본적인 원인은 과식, 운동부족, 에너지 과잉, 노화 이런 상태입니다.

 

이 환원 스트레스를 억제하는 것이 대사질환 치료의 핵심

 

그래서 산화 스트레스를 억제하기 이전에 환원 스트레스를 억제하는 것이 대사질환을 치료하는데 가장 핵심입니다.

 

NADH가 증가하게 되면 질환이나 노화 상태로 가게 됩니다. 그런데 NADH와 NAD 이 두 가지가 수포체에서 나오는 것인데 이게 균형을 이루면 우리는 건강한 상태를 유지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NADH가 늘게 되면 바로 문제가 되는 것입니다. 이것이 원인이 되어서 환원 스트레스가 유발이 됩니다. 곧 환원 독소가 생기게 되는 것입니다.

 

그 결과로 산화 스트레스가 늘고 활성산소가 늘어나게 됩니다. 그래서 이것을 조절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렇게 NAD+와 NADH의 비율이 건강과 질환에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NADH가 높거나 NAD+가 낮으면 문제가 됩니다. 바로 에너지 과잉상태가 되는 것입니다. 에너지 대사가 감소하게 되고 과식, 운동 부족, 좌식 생활 등이 원인이 됩니다. 들어오는 것은 많은데 우리가 소모하는 에너지가 적을 때 이런 문제가 생기게 됩니다.

 

칼로리 제한과 규칙적인 운동으로 항산화능력을 높이자

 

과식과 운동 부족이 가장 기본적인 원인이 되겠습니다. 그렇게 되면 지방이 축적되고, 비만이 되고, 근육은 오히려 소실하게 되고, 활성산소가 늘어나고, 대사증후군이 생깁니다.

 

그리고 그 합병증으로 심혈관 질환이 생기고, 노화가 촉진되고 자가면역질환, 퇴행성질환, 암 이런 질환들에 걸리게 되는 것이지요.

 

반대로 NADH가 낮고 NAD+가 높으면 에너지가 감소하게 됩니다. 에너지 대사가 활성화하게 되는 것입니다. 소식과 금식, 칼로리 제한이 중요한 것입니다.

 

그리고 규칙적인 운동이 가장 중요합니다. 그렇게 되면 지방 분해가 촉진되고, 근육이 강화되고 항산화 능력이 올라갑니다. 그래서 수명이 연장되고 운동능력도 향상되고, 건강한 노화가 진행되게 됩니다.

 

 

전체영상보기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