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암의 유일한 표적치료제 넥사바의 효용과 한계

생존기간 다소 늘려주지만 암 줄기세포 증식 촉진하기도

넥사바가 간암 환자의 생존기간을 늘려준다고 하지만, 사실 그 기간은 2,3개월에 불과합니다. 또한 넥사바 사용은 여러 가지 부작용을 초래합니다.

넥사바는 간암의 유일한 표적치료제입니다. 소라페닙(Sorafenib)이라는 성분명인데요. 이것의 작용은 신생혈관을 억제해서 암 성장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는 거죠.

 

넥사바가 처음 나왔을 때 간암 환자의 생존기간을 44% 늘렸다는 효과가 있어서 많이들 사용하고 있습니다만, 그 기간은 사실 얼마 되지 않습니다. 2,3개월에 불과합니다.

 

그런데 넥사바의 문제는 여러 가지 부작용이 따르고요. 또 간 기능을 저하시킵니다. 손이나 발에 물집이 생기고 구내염이 생깁니다.

 

그리고 여러 가지 문제, 삶의 질이 떨어지는 문제들이 있고요. 더 큰 문제는 암 줄기세포를 증식시키고 전이를 촉진하는 문제가 있습니다.

 

이건 조금 어려운 얘기지만, 신생혈관을 억제하게 되면 태반 성장인자가 촉진되어서 이 원인으로 암 줄기세포가 성장하게 되고 전이가 촉진되는 문제가 큰 거죠.

 

전이가 되어 있거나 문맥까지 암이 보일 경우에는 이 표적치료제를 주로 처방해서 간암 환자의 생존기간을 조금 늘려주기는 합니다만, 이것도 사실 크게 효과를 기대하기는 어렵고요. 그래서 항암치료에만 의존해서는 곤란하겠습니다.

 

간암 칼럼 더보기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