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술이 불가능한 대장암의 다발성 간ㆍ폐 전이, 어떻게?

천연물 이용한 자연치유를 기본으로, 필요한 경우 항암치료 병행

통합치료, 자연치유, 천연물치유를 통해서 얼마든지 암을 억제하고 치료할 수 있습니다. 희망을 품고 치료를 해나가시기 바랍니다.

저를 찾아오는 환자 중에 대장암에서 간이나 폐로 전이되어서 오는 환자 분들이 많습니다. 이럴 때 수술할 수 없는 상태이기 때문에 어떻게 치료를 해야 하는지 문의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환자 상태에 따라 현대의학적 항암치료 여부 결정해야

 

저는 두 가지로 추천을 해드립니다. 첫 번째는, 체력이 좋으신 분들은 급한 불을 끄는 차원에서 항암치료와 자연치유를 병행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많은 경우에 있어서는 항암치료를 하시다가 면역이 많이 떨어지고 기력이 너무 쇠해서 오시는 분들도 많습니다.

이런 경우는 오히려 항암치료가 득보다 실이 많을 수 있으므로 항암치료는 중단하고 자연치유와 천연물 치료를 권해드립니다.

 

이런 결정은 환자의 몸 상태에 따라서 현대의학적인 항암치료와 병행할 건지, 그렇게 하지 않을 건지를 판단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어쨌든 기본적인 관리는 자연치유법으로 관리해야 합니다. 앞서 말씀드린 것처럼 식이, 영양관리, 적당한 운동, 스트레스 조절, 이렇게 가장 기본적인 생활관리가 필요합니다.

 

암 성장 억제하는 통합적인 치료법 필요해

 

다음으로 암의 성장을 억제하는 몸의 환경을 만들기 위한 해독요법과 면역요법, 그리고 유전자 조절을 해서 암 줄기세포를 파괴하고 억제하는, 그리고 정상세포로 분화되도록 하는 유전자 조절을 위한 천연물요법이 도움이 많이 됩니다.

 

그래서 전이가 되었다 하더라도 너무 절망하지 마십시오. 이런 자연치유와 천연물치유를 기본적으로 하며 또 항암치료가 필요하면 통합치료가 가능합니다.

 

이렇게 통합치료, 자연치유, 천연물치유를 통해서 얼마든지 암을 억제하고 치료할 수 있으므로 희망을 품고 치료를 하시면 좋겠습니다.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