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암 치료로 기력이 소진된 환자를 위한 조언

항상 영양요법으로 부작용 완화하고 너무 힘들면 항암 치료 중단도 고려해야

좀 쉬었다고 할 수도 있고, 데미지가 너무 큰 경우에는 오히려 항암 치료를 지속하는 것이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

항암 치료를 하면 항암제가 뇌에 데미지를 많이 줍니다.

 

항암 치료 득보다 실이 많은지, 통합적으로 고려하고 결정하길

 

그래서 구토를 하게 되고 위장 세포 점막이 손상되기 때문에 위장장애를 일으키고 식욕이 떨어지고 이렇게 되면서 영양 상태가 많이 나빠집니다. 암 자체도 소모성 질환인데 항암제까지 쓰게 되니까 영양 상태가 더욱 나빠져서 기력이 많이 소진됩니다.

 

기력이 너무 소진되는 경우, 항암 치료의 득보다 실이 많을 때는 항암 치료를 해야 하는지 아닌지를 고려해보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좀 쉬었다고 할 수도 있고, 데미지가 너무 큰 경우에는 오히려 항암 치료를 지속하는 것이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 이런 부분들까지 잘 고려해서 통합치료를 하는 전문가에게 상담하고 조언을 구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영양요법으로 면역 높여야 기력 회복 가능

 

다음으로 영양요법이 필수적입니다. 영양소 공급을 잘하는 것, 즉, 식이요법과 영양요법입니다. 아미노산, 비타민, 미네랄, 오메가 지방산 등이 있습니다.

 

이런 것들을 잘 보충하면 암세포가 정상 세포를 파괴하는 것도 조금 억제할 수 있습니다. 또 정상적인 식사를 잘 못 하므로 영양소 흡수가 잘 되는 형태, 특히 발효식품 같은 것들이 도움이 많이 됩니다.

 

이런 것들을 활용해서 영양 상태를 개선해야 합니다. 면역이 떨어져서 기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면역을 높일 수 있는 천연물이나 식품들을 섭취해주어야 합니다. 그러면 항암 치료 중에도 부작용을 많이 완화하고 기력을 높이는 것이 가능합니다.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