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신부전증인 신장이 좋아질 수 있나요?

만성신부전증도 자연치유법으로 관리하면 충분히 회복 가능

3월 26일부터 처방을 받아서 관리한 결과 두 달 만에 크레아티닌 수치가 1.66으로, 사구체 여과율은 30.4로 호전되는 좋은 결과를 보신 것입니다.

 

한 번 망가진 신장이 복원할 수 있는가에 대해서 말씀드리겠습니다.

 

당뇨병과 고혈압 합병증으로 온 만성신부전증 치료 사례

 

현대의학에서는 복원이 불가능하다(irreversible)고 말합니다. 비가역적으로 나빠졌기 때문에 다시 회복할 수가 없다고 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치료 불가능한 병이라고 되어 있습니다. 더 나빠져서 말기가 되면 신장이식이나 수술 외에는 방법이 없는 것입니다. 하지만 자연치유법으로는 충분히 회복할 수 있습니다.

 

가장 최근에 만성신부전증을 자연치유한 사례를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이 환자는 67세 남성으로 올 초에 만성신부전증으로 진단을 받으셨습니다. 사구체 여과율이 23.4이기 때문에 말기는 아니고 4기 정도 되었습니다.

 

이분은 당뇨병이 13년 되셨고 고혈압이 12년, 고지혈증도 12년 되셨습니다. 그래서 당뇨병과 고혈압의 합병증으로 만성신부전증이 온 것입니다.

 

역시 혈관질환과 눈의 질환인 녹내장, 망막증이 벌써 5년 전부터 있었습니다. 또 저를 찾아왔을 때 단백뇨가 2+였으며 빈혈도 있었고 기력도 저하된 상태였습니다. 검사 결과를 보면, 크레아티닌 수치가 2.51, 사구체 여과율(eGFR)이 23.4, 단백뇨 2+, 헤모글로빈이 10.6이었습니다.

 

이 환자는 올해 3월 26일에 과천 자연치유아카데미를 방문하셨습니다. 이때 저는 환자를 교육하고 저희가 사용하는 해독재생식품인 C&R(씨앤알: 해독재생작용을 하는 천연발효식품)과 리딤을 처방했습니다.

 

그리고 아카데미 프로그램으로 3월 30일부터 총 4회 교육을 받으셨습니다. 이후에는 현미채식으로 식이관리와 영양관리를 꾸준하게 잘하셨습니다. 운동도 꾸준하게 잘 실천을 하셨습니다.

 

자연치유아카데미 프로그램으로 사구체 여과율 등 수치 크게 호전돼

 

그 결과 4월 6일부터는 10년 이상 복용해온 혈압약, 고지혈증약을 중단했습니다. 당뇨약도 양을 반으로 줄여서 복용하기 시작했습니다. 4월 21일부터는 당뇨약도 완전히 중단하고 관리가 가능해졌습니다.

 

저희는 건강 다이어리를 드리고 매일 매일 몸의 상태를 체크하고, 식이관리를 어떻게 했는지, 운동관리를 어떻게 했는지, 이런 것들을 기록하도록 합니다. 이분은 굉장히 철저하게 기록을 잘 하셨습니다.

 

건강다이어리

그래서 위에서 보시는 것처럼, 기록하면서 3월 30일에 자연치유 4주 프로그램을 시작했습니다. C&R과 리딤 복용을 시작했습니다.

 

처음부터 현미를 못 드셔서 백미와 섞어서 식사하셨습니다. 채소 반찬과 과일을 드신 내용들을 다 기록한 것입니다. 아침, 점심, 저녁식사 내용을 모두 기록하셨습니다.

고혈압

4월 2일부터는 고혈압약, 고지혈증약을 중단했고 당뇨약을 반으로 줄였습니다. 또 이때 완전히 현미밥으로 바꿔서 여러 가지 채소 반찬과 함께 식단을 짜서 드신 기록을 남기셨습니다.

 

혈압약, 고지혈증약, 당뇨약을 이렇게 끊고 줄였는데도 혈당과 혈압이 정상으로 나오는 것들을 볼 수 있습니다. 4월 21일부터는 당뇨약도 중단하셨는데 공복혈당이 121이 나왔습니다.

당뇨약

혈압도 140/70 정도로 유지 관리가 잘 되고 계셨습니다. 계속 현미채식을 하셨고, 걷기운동을 꾸준히 80분 동안 했다는 기록도 있습니다.

 

환자가 기록한 내용을 살펴보면, 현미채식을 통한 식이 관리와 꾸준한 운동, 그리고 제가 처방한 식품을 먹은 결과를 알 수 있습니다. 저희 치료를 시작하기 전에는 크레아티닌 수치가 2.51, 사구체 여과율이 23.4였습니다.

 

그런데 3월 26일부터 처방을 받아서 관리한 결과 두 달 만에 크레아티닌 수치가 1.66으로, 사구체여과율은 30.4로 호전되는 좋은 결과를 보신 것입니다.

혈액검사결과

 

결론적으로 만성신부전증도 관리를 잘하면 좋아질 수 있습니다. 그만큼 사구체가 복원되어서 기능이 개선된 것입니다.

 

 

 

만성신부전증 관련 칼럼 더 보기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