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을 버리고 몸을 바꿔라 – ‘자연치유 대표 명의’ 조병식의 만성질환 신개념 완치법(헬스조선)

헬스조선 도서란에 ‘약을 버리고 몸을 바꿔라’ 책에 대한 기사가 실렸습니다.

 

200자평 ▼

 

당뇨병, 고혈압, 뇌졸중, 자가면역질환, 암…지긋지긋한 만성질환, 해독·재생요법으로 완치한다!

 

“당장 죽는 병도 아닌데 심각할 거 있나?” 많은 사람들이 만성질환에 대해 갖고 있는 인식이다. 하지만 만성질환은 그리 만만하게 볼 상대가 아니다.

 

당뇨병, 고혈압, 간경화, 심근경색 등 중증 만성질환은 이미 세포 기능도가 정상의 10% 수준에 불과할 때 나타나는데, 이는 우리 몸이 심각한 상태에 놓여있다는 신호에 다름 아니다.
이 상태로 세포의 변이 및 파괴가 계속되면 결국은 암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다. 그러므로 100세 시대, 진정한 무병장수를 꿈꾼다면 반드시 만성질환에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한다.

 

하지만 만성질환은 아무리 열심히 약을 먹어도 시원하게 낫지 않아 답답한 경우가 많다. 이는 병을 불러온 몸을 바꿀 생각은 없이, 눈에 보이는 증상만 약물로 조절하기 때문이다.

 

만성질환에서 완전히 해방되려면 나쁜 것을 깨끗이 비우고 전신 세포의 기능을 되살려, 병의 근본 원인을 뿌리째 없애야 한다.

 

이 책은 대한민국 대표 자연치유 명의 조병식 원장의 신작으로, 병의 원인인 몸속 노폐물과 독소를 제거하고 혈액과 세포를 건강하게 복구하여 몸 전체의 기능을 되살리는 ‘해독·재생요법’을 담았다.

 

지난 10년간 조병식 원장이 치료한 2,500명의 중증 만성질환자들을 통해 그 효과가 입증되었으며, 그대로 따라만 하면 누구나 만성질환에서 완전히 해방될 수 있다.

 

약을 버리고 몸을 바꿔라

조병식 지음 / 비타북스 / 2014

기사내용 ▼

 

‘자연치유 대표 명의’ 조병식의 만성질환 신개념 완치법

 

암환자들 사이에서 ‘산으로 들어간 의사’로 널리 알려진 조병식 원장은, 자연치유 명의임에도 서양의학을 전공했다는 다소 특이한 경력을 지녔다.

 

부산대 의대를 졸업하고 개원의로 활동하던 중, 약물로 증상만 조절하는 기존의 치료법에 한계를 느끼고 새로운 치료법을 찾아 산으로 들어간 것.

 

이후 대체의학 연구에 매진한 끝에 우리 몸에 내재된 자연치유력이 100% 발휘되면 모든 병이 근본적으로 치유될 수 있음을 깨닫고, 병원에서도 손을 놓은 다양한 암환자들을 치료하며 자연요법의 놀라운 효과를 목격했다.

10년간 2,500명의 말기 암환자들과 중증 만성질환자들을 고쳐오며 만성질환과 암의 근본적인 원인이 다르지 않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이에 만성질환 단계서부터 몸의 토대를 바꿔야 할 필요성을 느끼고, 10년 동안 정립한 자연치유법을 더욱 체계화하여 만성질환 잡는 해독·재생요법을 선보이게 되었다.

 

이 책에서는 해독요법과 재생요법으로 세포부터 복구해 전신의 기능을 되살리는 방법뿐만 아니라 당뇨병, 고혈압, 뇌졸중, 고지혈증, 심장병, 자가면역질환, 악성종양 등 10대 만성질환의 각 질환별 맞춤 대처법, 그리고 해독·재생요법으로 치유된 다양한 환자들의 사례가 풍부하게 담겨 있다.

 

약만 먹는 당신이 만성질환을 키운다!

 

현대의학이 아직까지도 만성질환을 극복하지 못하는 것은, 병의 근본 원인을 치료하지 못하고 겉으로 드러난 증상만 대처할 수 있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몸에 이상을 느끼면 각종 검사를 통해 병명을 진단받고 화학약물을 처방 받는다. 그런데 꼬박꼬박 열심히 약을 먹고 의사의 지시를 따라도 속 시원하게 낫는 경우를 찾아보기 힘들다.

 

더구나 만성질환자들은 대부분 두세 가지 이상의 질병을 함께 앓는 경우가 많다. 오랫동안 약을 달고 살다 보니 합병증과 부작용마저 나타나지만, 그렇다고 약을 끊자니 증상이 도져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것이다.

 

이처럼 병을 부른 근본원인에 대한 치료 없이 약으로 증상만 조절하는 것은 결코 완전한 치료가 될 수 없다. 단기적인 효과는 있겠지만 질병을 완전히 뿌리 뽑지는 못하는 것이다.

 

우리는 누구나 스스로 회복할 수 있는 능력, 즉 ‘자연치유력’을 지니고 있는데 이는 그 어떠한 약물보다도 강력한 효과를 지닌다.

 

따라서 만성질환을 완치하려면 무조건 약물에 의존하는 것이 아닌, 몸속 자연치유력이 100% 발휘될 수 있도록 몸의 토대부터 근본적으로 바꿔야 한다.

 

만성질환, 암… 모든 병의 뿌리는 하나다

 

많은 사람들이 만성질환은 각기 다른 원인에서 비롯되며, 진행 양상도 다를 것이라 생각한다. 하지만 정말 그럴까?

 

우리 몸에서는 1초에 약 50만 개의 세포가 죽고 동시에 50만 개의 새로운 세포가 태어난다. 세포는 혈액을 통해 산소와 영양소를 공급받아 각자의 역할을 수행한다.

 

따라서 세포가 병들면 그 세포로 이루어진 장기가 병들게 되며, 혈액순환과 림프순환도 영향을 받아 결국 몸 전체가 무너진다.

 

세포를 병들게 하는 가장 큰 주범은 바로 혈액순환이다. 중금속, 환경호르몬, 가공식품과 화학물질 등 온갖 독소로 인해 몸속에 노폐물이 쌓이면, 이로 인해 혈관이 막혀 산소와 영양소가 세포까지 제대로 전달되지 못한다.

 

그 결과 세포 기능이 정상 수준의 50%까지 떨어지면 만성염증이, 10%까지 떨어지면 뇌경색이나 심근경색, 간경화 등 중증 만성질환이 발생하게 된다. 그러다가 마침내 세포핵이 완전히 파괴되고 유전자마저 변이되면 암세포가 모습을 드러내는 것이다.

 

이처럼 모든 병은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못하고 세포가 병들면서 나타난다. 짧게는 수년에서 길게는 수십 년 동안 이 과정을 겪으면서 몸 안에 만성질환이 자리 잡는 것이다.

 

그러므로 만성질환이든 암이든 모든 병의 뿌리는 하나라고 할 수 있다.

 

만성질환 확실하게 완치하는 해독·재생요법

 

만병의 뿌리가 하나이므로 이에 대한 해법 역시 하나다. 조병식 원장은 만성질환을 제대로 잡을 단 하나의 방법으로 ‘해독·재생요법’을 제시한다.

 

모든 만성질환은 세포가 병들고 혈관이 막히면서 나타나는 것이므로, 해독과 재생을 통해 혈액순환이 원활해지고 산소와 영양소가 제대로 공급되기만 하면 세포가 건강한 상태로 회복되는 것이다.

 

이를 위해 먼저 병의 원인인 몸속 노폐물과 독소를 제거해 몸을 깨끗하게 비우는 해독 과정이 필요하다.

 

조병식 원장의 해독요법은 환자 개개인의 상태를 고려하며 장, 간, 신장, 피부 등 신체 기관별 맞춤 해독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전신 해독이 끝나면 혈액과 세포를 건강한 상태로 복구하여 장기와 몸 전체의 기능을 되살리는 재생 과정이 뒤따른다.

 

몸속의 나쁜 것은 완전히 없애고, 반드시 있어야 할 것은 바르게 채우는 해독·재생요법을 통해 몸의 토대가 바뀐다면 만성질환은 반드시 완치될 수 있다.

 

‘내 안의 의사’인 자연치유력을 온전히 믿고 따를 때, 지긋지긋한 만성질환에서 해방되어 진정한 치유와 건강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헬스조선로고

 

 

기사 보러가기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