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은 자연치유된다] 암이 자랄 수 없는 환경으로 되돌리기

암의 자연치유는 암세포가 증식할 수 없는 몸의 환경을 만드는 것입니다

암을 극복한 환우들의 공통점은 바로 자연치유에 대한 믿음과 실천이었습니다.

 

 

[암은 자연치유된다] 네 번째 시간으로, 유방암 3기 자연치유 사례를 말씀드리겠습니다. 이 사례에서 말씀드리는 내용은 암이 자랄 수 없는 환경으로 몸을 되돌려야 한다는 것입니다.

 

자연치유에 대한 믿음과 실천으로 유방암 3기에서 완치된 환자 사례입니다.

 

이 환자는 당시 46세 여성으로 종양의 크기가 2.7cm 정도였습니다. 그리고 겨드랑이 림프절에 전이가 있었습니다. 유방암 3기로 진단을 받은 분이었습니다.

슬라이드2

 

환자는 수술, 항암치료, 방사선치료라는 표준치료를 전혀 받지 않고 자연치유를 택했습니다. 그리고 진단 후 2년 2개월 만에 암이 없어진 사례입니다.

 

자연치유 시작 후 6개월째 받은 초음파검사에서 암의 크기가 반 이상 줄어있었습니다. 그로부터 6개월 후에 CT 검사 결과에서는 암이 사라지고 없었습니다. 담당 교수님은 수술을 했는지 물어볼 정도였습니다.

슬라이드3

 

환자의 3기 유방암은 완치되었습니다. 처음 암 진단을 받고 4년이 지났지만 지금도 재발이나 전이 없이 건강하게 생활하고 있습니다. 이 환자가 직접 쓴 글을 보면 자연치유의 비결을 잘 설명하고 있습니다.

 

“저는 첫 번째 비결이 믿음이라고 생각합니다. 믿음을 갖지 않고서는 스스로 최선을 다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누구의 권유로 한다면 아마 그만큼 절실하게 하지는 않았겠죠. 믿음을 가지고 배운 것을 몸에 익히고 실천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실천하는 것은 본인의 의지에 달려 있습니다. 이 방법밖에 없다고 생각하고 열심히 실천했습니다.”

 

이 환자의 완치 비결은 바로 자연치유에 대한 믿음과 실천입니다. 자연치유로 병을 고친 대부분의 환우도 비슷한 이야기를 합니다. 이 환자는 자연의원 퇴원 후에도 1년 이상 철저하게 자기 관리를 잘하셨습니다.

 

자연치유로 산소와 영양소 공급이 원활한 환경이 되면 암세포는 자살합니다.

 

저의 연구 결과, 자연치유로 암이 완치되는 것은 암세포의 자살을 유도했기 때문입니다. 암세포와 정상세포는 많은 차이를 보입니다. 가장 큰 차이는 정상세포는 자연사, 자살하는 반면 암세포는 그렇지 않다는 점입니다. 암세포는 무한증식을 합니다.

슬라이드6

 

정상세포는 노폐물과 독소가 적은 환경에 있지만 암세포는 그렇지 않습니다. 그리고 정상세포는 혈액순환과 림프순환이 원활하지만, 암세포는 원활하지 않습니다. 그 결과 암세포에는 산소와 영양소가 공급되지 않습니다.

 

암세포는 무산소 상태에서도 증식하는 혐기성 세포로 공급이 되지 않는 환경에서 젖산 발효를 통해 에너지를 만듭니다.

 

오늘 소개해드린 환우 외에도, 2개월이나 4개월 만에 2cm 넘는 유방암 종양이 사라진 사례들이 있습니다. 이 환우들이 빨리 암을 이겨낸 것은 바로 암세포가 자살했기 때문입니다.

 

암세포가 자살하는 환경은 노폐물과 독소가 없는 곳입니다. 자연의원에서는 해독을 통해 순환을 개선합니다. 그 결과 산소와 영양소 공급이 원활해지는 환경이 만들어집니다.

 

그리고 암세포는 정상세포와 같은 환경이 만들어지면 더는 증식할 필요가 없어집니다. 그래서 자살하게 됩니다. 이렇듯 암의 자연치유는 암세포가 증식할 수 없는 몸의 환경을 만드는 것입니다.

 

 

유방암 관련 칼럼 더 보기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