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환자를 살리는 바보의사 책 소개 – 조병식 원장

‘암환자를 살리는 바보의사’는 암을 비롯한 여러 난치 질환을 자연치유해 온 바보의사의 10년 치료 일기입니다

책에는 자연의학과 통합의학의 중요성도 담겨있습니다. 이 땅에서 제대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는 자연의학은 우리 의료 발전을 위해 필요합니다.

 

이번에 제가 낸 <암환자를 살리는 바보의사>라는 책을 소개하겠습니다. 저의 네 번째 책으로, 올해 9월 5일 자연의원 개원 10주년을 맞아 발간되었습니다.

 

10년간 산에서 환자들을 치료하며 우직하게 살아온 인생을 정리했습니다.

 

이 책은 10년 전부터 산에 들어와서 시행해온 자연의학과 자연치유에 대해 정리한 내용입니다. 산에 들어와서 환우 분들과 함께 지내면서 겪은 여러 우여곡절과 고난이 있었습니다. 제 삶에서 일어난 일들을 정리하고, 독자분들과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많은 분이 제목에 왜 바보의사라는 말이 들어가는지 궁금해하십니다. 저의 대답은 항상 ‘읽어보시면 압니다’입니다. 좋게 표현하면 우직하게 어려운 길을 걸어왔다는 의미입니다.

 

또 한 편으로는 제도권에서 인정하지 않는 의학을 하는 과정에서의 어려움이 표현된 말입니다. 그런 과정에서 어떻게 보면 저는 참 바보스럽게 살아오지 않았나 싶습니다. 주변 분들도 그런 측면에서 이런 제목을 붙여주신 것 같습니다.

 

자연의학은 불치병 치료와 의료 발전에 필요한 의학입니다.

 

제가 10년 동안 치유를 도와드린 환우들의 병명을 정리해보니, 대략 100여 가지 넘는 질환이었습니다. 암을 비롯하여 만성신부전증, 간 경화, 아토피피부염 등의 병입니다. 이 질환들은 서양 현대의학으로는 치료하지 못하는 불치병·난치병에 해당합니다.

 

제가 10년 동안 산에서 버티며 치료를 해온 것은 자연의학이 그 불치병들을 치료할 만한 위력을 가졌다고 믿었기 때문입니다. 그 결과 많은 분에게 치유와 희망을 선물할 수 있었고, 힘든 과정을 견딜 수 있었습니다. 그런 결과들을 보면서 나름대로 자랑스럽게 저의 10년을 정리해서 책으로 냈습니다.

 

책에는 자연의학과 통합의학의 중요성도 담겨있습니다. 이 땅에서 제대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는 자연의학은 우리 의료 발전을 위해 필요합니다. 독자 여러분께서 이런 내용을 함께 보고 공감해주시기를 바랍니다.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위로이동